기사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사 설] 환경부 장관 내정자 조명래 인사청문회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환경부 장관 내정자 조명래 인사청문회(1)위장전입(2)불법증여 (3)인사기준 7가지에 맞는지 안맞는지조명래 후보자의 장남이 21살이던 2004년, 서울 강서구 가양동의 한 아파트를 8천만 원에 샀다 1년 만에 되팔았다....
청주일보  2018-10-24
[오피니언] [사 설] 진짜 농부가 된 이동필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한국인들중 대부분 기득권들은 자기 고향으로 돌아가 고향을 부흥시키지 않는다. 대부분은 부동산값으로 뜯어먹고 챙겨둔 돈으로 호의호식하거나 전관예우로 거들먹거리며 현정부를 비판하고 정치권을 기웃거린다.이런 세태를 비웃기라도...
청주일보  2018-10-23
[사설] [사 설] DSR 규제강화와 가계부채 사각지대 -대부업ㆍP2P 시장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정부가 가계부채 억제를 위해 은행권 대출의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 강화라는 초강수를 뒀지만 벌써부터 규제 사각지대가 노출됐다는 분석이 나온다.개인의 모든 금융권 부채에 대한 상환능력을 따져 추가 대출을 제한한다...
청주일보  2018-10-22
[사설] [사 설] 트럼프의 내로남불 미친전략 -중거리핵전력조약(Intermediate-Range Nuclear Forces Treaty, 中距離核戰力條約) 일방적 파기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1월 6일 치러질 미국 중간선거를 보름 앞두고 1987년 12월 소련(현 러시아)과 체결했던 역사적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파기를 공식화했다.INF는 미·소 양측이 선제공격용 중·단거리 미...
청주일보  2018-10-22
[사설] [사 설] 가짜가 날뛰고 부정부패로 진실이 호도되는 나라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가짜 독립운동가 -80년대 이후 '가짜 독립유공자' 더 많아, 보훈처 브로커 있을 것(2)가짜 민주투사 (3)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가짜들 수두룩 (4)적폐청산 반드시 필요하다.기억전쟁을 벌여야 한다.악랄한 범죄자...
청주일보  2018-10-19
[사설] [사 설] 김포 어린이집 교사 죽음에 이르게 한 맘카페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네 자식만 중요하냐 남의 자식도 중요하다. 네 인권만 중요하냐 남의 인권도 중요하다.책임만 묻지말고 권리와 대우를 해주라김포 어린이집 교사 사망 사건의 발단은 맘카페에 올린 아이 이모의 글이었다. 이모는 조카의 학대 피...
청주일보  2018-10-19
[칼럼] 2018년 대한민국 국민의 거울 속에 자화상은?
【충북·세종=청주일보】진천 최준탁 기자= 정말 꼰대 같은 말을 해야겠다고 수차례 벼르고 별였던 말을 우리국민 여러분께 해야겠다고 이 글을 전합니다. 우리나라 국민소득이 2018년 현재 과연 얼마일까?2017년 말 : 3892.7 억 달러/2만9891 ...
최준탁 기자  2018-10-18
[사설] [사 설] 썩어 빠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간부 4명, 비리유치원 원장들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썩어 빠진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간부 4명, 비리유치원 원장들한유총은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 폭로라는 부메랑을 맞고 전국민적 공분을 사기에 이르렀다. 이들이 박용진 의원 토론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이유가 밝혀졌다....
청주일보  2018-10-18
[사설] [사 설] 미국보다 앞서가지 말라는 주한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Harry Harris, Harry Binkley Harris Jr.)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미국보다 앞서가지 말라는 주한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Harry Harris, Harry Binkley Harris Jr.)주한미국대사와 주미한국대사가 남북대화와 관련 서로 다른 주장을 펼쳤다남북관계와 비핵화 속도를 두...
청주일보  2018-10-18
[사설] [사 설] 귀태 적폐비리 사립유치원 -정부를 가지고 논다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겉으론 사과 뒤로는 강경파 중심의 비대위로 반격기회 노려(2)제대로된 감사 안하고 나온 비리에도 이정도인데 (3)한국 선출직 권력의 적폐와 비리 사립유치원 적폐의 시간 싸움(4)지난 정권 비리유치원에 면역성만 주었...
청주일보  2018-10-18
[사설] [사 설] 비리적폐의 나라 한국 -요람에서 무덤까지(from the cradle to the grave)
【충북·세종=청주일보】 김흥순 = 요람에서 무덤까지(from the cradle to the grave)는 1942년 영국의 베버리지보고서에서 제창한 사회보장의 본연의 자세를 단적으로 나타내는 표현이다. 즉 출생에서 사망까지의 전 생애 중에 예측 가능...
청주일보  2018-10-17
[사설] [사 설] 행동은 말보다 목소리가 크다-탈무드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행동은 말보다 목소리가 크다-탈무드남북통일의 첫 걸음인 철도·도로 연결 사업이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본격 진행될 전망이다. 남북은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
청주일보  2018-10-17
[사설] [사 설] G2(미국과 중국) 무역전쟁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무역전쟁에서 금융ㆍ통화, 냉전, 진짜 전쟁으로 번질 조짐(2)신흥국보다 한국에 문제될 수 있어 -재닛 옐런 전 FRB 의장(3)일본을 밟은 플라자 합의 전례G2 중미간의 무역전쟁은 미국이 일대일로와 ‘중국제조 20...
청주일보  2018-10-15
[사설] [사 설] 비리·갑질에 물든 대학교, 대학원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사회비리 못지 않은 썩어빠진 대학교, 대학원 (2)'연구비 불법 공동운영' (3)“출석 안한 기업 임원 출신에 선물 받고 졸업장 준 교수도” (4)전임교수, 강사에 잡일 시켜(5) 반발 땐 “자리 잡아야지?” 협박...
청주일보  2018-10-15
[사설] [사 설] 국가 세금 지원금 2조원 감시망 없어 곪아터진 사립유치원 비리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국가세금 도둑들 날뛰는 비리 사랍유치원 (2)학부모들, 끊임없는 비리에 분통(3)“감사 강화하고 관련자 법정 최고형 처벌해야”(4)청와대 게시판·온라인에 성토글 난리(5)회계관리시스템 적용 방안 등 교육부 늦어도 ...
청주일보  2018-10-15
[사설] [사 설] 좌정관천(坐井觀天)과 관심병(關心病) 관종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우물에서 하늘을 본다는 좌정관천과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지나치게 높은 병적인 상태인 관심병은 유사한 면이 있다.폐쇄적인 삶을 산다는 것이다.그러면서도 타인에게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병적인 수준에 상태가...
청주일보  2018-10-15
[사설] [사 설] 재벌 대기업이 ‘면세점 독식’ 하는 이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면세점 허가권 쥔 관세청 공무원들, 퇴직 후 면세점협회 재취업”(2)35명 중 28명이 직무 관련 취업(3)허가권 갱신권 손에 쥔 관료마피아 관피아들 손에 놀아나 (4)면세점 협회, 대형로펌 등에 취업해 로비활동...
청주일보  2018-10-11
[사설] [사 설] 지금 사법부는 방탄판사단 -사법부가 존재하는 이유는 비리 적폐 판사들 보호하기 위해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풍등 하나 잘못 날렸다고 스리랑카 외국인 노동자가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그런데 사법농단 주역들은 압수수색 영장부터 줄줄이 기각되고 있다.시험 한번 잘본 이상한 권력으로 뒈질때까지 해쳐먹고 있는 사법부 전관예우까지 누리...
청주일보  2018-10-11
[사설] [사 설] 한국당이 흔드는 국가보안법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법의 탄생과 변화를 생각해보자.약식이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헌법인 대한제국 헌법인 대한국 국제(大韓國國制)를 보면 "2조 대한제국의 정치는 이전으로 보면 500년 전래하시고 이후로 보면 만세에 걸쳐 불변하오실 전제정치이니...
청주일보  2018-10-10
[사설] [사 설] 고양 저유소 폭발·화재사고 원인이 '풍등(風燈)'이라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고양화재는 전형적 인재 (2)1천원 짜리 풍등이 40억 저유소 태워(3)풍등 아무나 날릴수 있어 -소규모는 신고의무 없어 (4)저유소는 국가보안시설 아닌 일반시설(5)스리랑카인 범인으로 지목 (6)인재이번 고양주유...
청주일보  2018-10-10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