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사 설] 스톡홀름 증후군(Stockholm syndrome)과 인질범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공포심으로 인해 극한 상황을 유발한 대상에게 긍정적인 감정을 가지는 현상이 스톡홀름 증후군(Stockholm syndrome)이다, 인질에게 신사적으로 대하는 범죄자에게 잡힌 인질이 범죄자에게 동화되어 그들을 따르고 동...
청주일보  2019-04-24
[사설] [사 설] 세일 오일로 세계질서 개편하는 미국,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한국 등 8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예외 연장 안한다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와 관련,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월2일 0시를 ...
청주일보  2019-04-23
[사설] [사 설] 인도네시아 국적 얻으려 줄 선 한국인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취득자 600명, 대기자 4000명(2)유사시 대비 가족간 두 국적 가지기 유행 (3)젊은 세대들 미래를 위한 선택, 보수 성향 일부는 모국 어지러운 정치 상황인도네시아 동포사회와 유관기관에 따르면, 대한민국 국적...
청주일보  2019-04-23
[사설] [사 설] 지도자의 제 1덕목 책임을 아는 자책정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반구저기(反求諸己)와 가톨릭 '메아 쿨파'(Mea Culpa·내 탓이오) 정신잘못을 자신에게서 찾는다자왈 군자구제기요 소인구제인이니라(子曰 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 -논어, 위령공 제20장-공자가 말했다. "군자는 책임을...
청주일보  2019-04-22
[사설] [사 설] 묻지마 살인의 시대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연쇄 살인의 역사적 전형은 `살인마 잭(Jack the Ripper)' 사건이다.1888년 런던을 공포로 몰아넣은 자칭 잭은 아무 개인적 이해가 없는 매춘부 5명을 엽기적으로 살해했다. 그가 경찰을 조롱하는 편지에 쓴 ...
청주일보  2019-04-22
[사설] [사 설] 내년 총선 '선거구 확정' 법정 시한 넘겨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짜고 치는 고스톱이다. 선거개혁을 하기 싫은 것이다.이 상태로 가면 거대 양당은 본전은 찾는다. 개혁을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적폐 정치닌 뭐니 욕을 잠깐 먹겠지만 착한 국민들이 빨리 까먹고 진영싸움을 하며 자신들을 ...
청주일보  2019-04-16
[사설] [사 설] 1953년 4월 16일 독립운동가 오세창(吳世昌) 사망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변절과 친일의 시대를 견뎌내고 민족지도자가 된 독립운동가다.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인 한말의 독립운동가·서예가·언론인.위창의 가장 빛나는 업적은 역대 서화가 인명사전인 의 편찬이다.신라, 고려, 조선 상·...
청주일보  2019-04-16
[사설] [사 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1)‘주식 대박’ 의혹으로 사퇴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판박이(2)탄핵까지 담당하는 헌재재판관으로 도덕성 취약(3)부부판사였다가 남편 특허법원 판사때 맡았던 사건 맡아 대박(4...
청주일보  2019-04-15
[사설] [사 설] 450년전 퇴계가 걸은 마지막 귀향길 재현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퇴계 이황이 1569년 임금에게 사직 상소를 올리고 걸은 마지막 귀향길을 재현했다도산서원과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은 4월 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봉은사를 출발해 안동 도산서원으로 돌아오는 '위대한 발자취, 경(敬)으로 ...
청주일보  2019-04-15
[사설] [사 설]'성문법'은 사라지고 ‘법관 양심에 따라 판결‘하는 법정
[서울=청주일보] 박형노 기자 =청주에서 수백억대 골동품 사기사건을 재구성한 것입니다.B씨는 L변호사의 수백억 원의 가치가 있다고 주장하는 중국 골동품을 매매할 수 있게 매수자를 소개 해 달라고 하며 골동품을 소개한 파일을 건네주었다. B씨는 골동품이...
박형노 기자  2019-04-14
[사설] [사 설] 바른미래당 -내홍격화 분당 가속화.분당 위기, 정계개편 촉매제 되나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바른미래당은 매주 월, 수, 금요일에 최고위원회의가 열린다.당내 현안을 체크하고, 당무 운영·예산·당직자 임명 등 주요 사안을 결정하는 말 그대로 ‘최고’ 결정 기구다.소속 의원과 당직자들은 이 자리를 빌려 정부에 정책...
청주일보  2019-04-09
[사설] [사 설] 국민 눈높이와 청와대 눈높이 차이
【충북·세종=청주일보】 김흥순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회의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고 임명되는 13번째 인사다.문 대통령이 재송부 요청 ...
청주일보  2019-04-08
[사설] [사 설] 국가직 전환 필요한 소방부문 …소방 헬기와 아날로그에 머물러 있는 소방 방재 시스템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동해안의 봄철은 악몽이다.2000년대 들어서만 봄철 강원 동해안 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10건, 이로 인해 불탄 산림만 여의도 면적의 90배를 넘는다.고온 건조한 날씨에 강풍이 부는 지역의 특성 탓이다.하지만 이처...
청주일보  2019-04-08
[사설] "변호사가 얽힌 수백억대 골동품 사기사건"-법조계가 범죄 집단이다- ①
[서울=청주일보] 박형노 기자 = 1) 사건개요청주지역 로펌 대표인 L변호사는 평소에 잘 알고 지내던 B골동품 브로커(B브로커)에게 “수백억 원의 가치를 갖는 중국 도자기를 팔수 있게 매수자를 소개 해 달라”고하자 B브로커는 고향후배인 R씨에게 이 말...
박형노 기자  2019-04-01
[사설] [사 설] 잊을만하면 터지는 마약 프로포폴(propofol, C12H18O)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팝의 황제’인 마이클 잭슨은 마취제 다량 투여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마이클 잭슨을 죽음으로 몰고 갔던 수면 마취제는 ‘프로포폴’이라는 성형수술 시에 통증을 차단하는 약품이다.그는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하여 심방마비로...
청주일보  2019-03-25
[사설] [사 설] 문대통령 보좌하지 못하는 청와대와 외교부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말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대통령과 총리 등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말실수는 유명하다.얼마 전 백악관 안보회의에서는 아시아국가 부탄을 ‘부톤’으로, 네팔을 ‘니플’로 잘못 불렀다. 유럽 테러를 ...
청주일보  2019-03-25
[칼럼] 딴따라 속성으로 진행된 북미 중재
딴따라는 조그마한 퇴폐 술집에서 오브리 값(노래 부르면 연주해주는 값)으로 생활하는 사람을 말한다. 이 자들의 말에 의하면 연주는 물론이거니와 작사, 작곡 등 음악에 대해서는 독보적인 존재다. 그런데 연주는 술 취한 사람에게나 어울리고 작사, 작곡은 ...
박형노 기자  2019-03-22
[사설] [사 설] 하나마나한 무늬만 인사청문회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실효성 없고 흠집내기 인사청문회 하면 뭐하나?실효성이 부족한 인사청문회가 이번에도 ‘요식 행위’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대통령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총리와 달리 장관은 청문회가 끝나면 국회 평가와...
청주일보  2019-03-21
[사설] [사 설] 마약해방구를 만들어준 지방자치단체 인허가권과 정보, 수사권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1)어떤 사람에게는 어려운 일이 어떤 놈년들에겐 너무나 쉽다 (2)일부 지자체에서 클럽은 유흥주점이 아니다. (3)주거지역, 학교 앞에 어디든 설립될 수 있는 ‘일반음식점’. (4)일부 지자체에서 클럽이 ‘춤 허용 일반...
청주일보  2019-03-13
[사설] [사 설] 죽어가는 공교육 날개 달린 사교육.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공교육 죽어 가고 사교육만 더 커졌다.(1)1인당 사교육비 29만1천원 '역대 최고'(2)6년 연속 상승(3)예체능 사교육 늘고 방과후 수업 참여는 줄어 (4)'입시컨설팅' 회당 약 12만원(5)저소득-고소득 사교육비 격...
청주일보  2019-03-13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