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동행 인문동아리, 중국과 연해주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찾아간다.

이성기 기자l승인2019.0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2019. 사제동행 인문행성 국외체험’을 운영한다.<사진=충북교육청 제공>이성기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이성기 기자 = 충북도교육도서관(관장 이충환)이 단재 신채호의‘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를 주제로 ‘2019. 사제동행 인문행성 국외체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외체험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12일부터 19일까지 7박 8일간 진행된다.

체험단은 중학교 인문동아리 12개 팀으로 총 60명의 교사와 학생들로 구성되며,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도 체험단과 일정을 함께 한다.

체험단은 중국 연길, 용정, 백두산, 훈춘, 러시아 크라스키노,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하바로프스크 등을 찾을 예정이며,

중국 윤동주생가, 명동학교, 서전서숙, 러시아 안중근의사 단지동맹비, 신한촌, 이상설 선생 유허비 등을 찾아 일제 강점기 항일 독립지사들의 뜻을 기리는 헌화와 주변 청소를 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15일 광복절을 맞이해 안중근 의사 단지동맹비(크라스키노) 앞에서 독립만세 삼창을 행하여 대한독립의 염원을 품고 돌아가신 안중근 의사의 뜻을 기릴 예정이다.

또한, 3국(러시아, 중국, 북한) 국경이 만나는 두만강 접경 지역 탐방과 민족의 영산 백두산 등반에 이어, 블라디보스토크 아르바트거리에서 학생들이 준비한 부채춤, 태권무, K-pop 댄스 등 합동 공연도 실시한다.

고구려의 기상이 서려 있는 우수리스크의 발해 성터를 방문해 ‘발해를 내 삶으로’라는 주제로 토론을 행함은 물론, 참가학생 모두 태극기를 들고 넓은 평원을 달리는 멋진 장면을 연출하며 호연지기를 다진다.

이어 하바로프스크까지 운행하는 시베리아 횡단 야간열차 안에서는 1937년에 열차를 통해 이루어진 고려인 강제이주를 주제로 자유토론을 시행하면서 당시 고려인들의 고통을 생각해 본다.

도교육청은 9월 중으로 국외체험을 다녀온 결과를 소책자로 발간해 그 날의 감동과 의미를 되새기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탐방에 앞서 체험단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2일 ‘러시아 문화와 예술’, 7월 19일‘이상설의 유언과 연해주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사전연수를 진행했다.

또한,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모두 참여하는 공개 밴드를 개설해 인문동아리별로 활동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등 함께 만들어가는 국외체험을 하고 있다.
이성기 기자  7power@hanmail.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