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온-프로젝트”展 개최

올해 선정작가인 배정문(2기), 고경남(9기)의 50여점 작품전시 박창서l승인2019.0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고경남 “바람 불던 날”. <사진=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스튜디오출신 작가들의 최근 작업 경향을 조망하는 전시인〈온-프로젝트/On-Project〉을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 전시는 그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를 거쳐 간 작가들의 작업론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토대로 다양하고 첨예하게 변화하는 현대미술의 흐름을 청주시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온-프로젝트/On-Project〉참여 작가인 배정문(2기), 고경남(9기) 두 작가는 청주를 기반으로 작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각각 입체·설치, 회화라는 현대미술의 주요 매체를 활용해서 자신의 작품세계를 확장, 실현하고 있는 작가들이다.

배정문 작가는〈자전적 기억 /Autobiographical Memory〉이라는 주제로 전시를 구성했다.

작가는 자신의 과거에서 비롯된 사건들의 주요 매개체인 소소한 사물을 오브제로 선택하고, 이를 개별 서사로서 무심히 나열하는 작업방식을 취하고 있다.

작가가 선택한 오브제들은 하나의 흐름으로 연결되기보다 각각의 단편적인 서사를 강조하는 일종의 텍스트로써 작용한다.

이는 지극히 작가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사물 혹은 추억들로 설명되기보다 실존하는 인간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관람객과 공감하고 공유할 수 있는 이야기로 기능하기 위함이다.

<바람 불던 날 / A Windy Day〉이라는 전시주제로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고경남 작가는 집요할 만큼 회화라는 장르에 천착하는 작가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유화물감이라는 매체가 줄 수 있는 물성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인다. 오히려 그가 그림을 통해서 들려주려는 바람, 섬 등의 이야기는 부수적인 느낌마저 드는 회화작업을 선보인다.

그동안 작가가 보여준 일련의 회화작업은 사회구조 안에서 발생하는 사건의 이야기들을 동화적인 화면구성으로 보여주는 작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번 온-프로젝트를 통해서 선보이는 이미지들의 공간구성은 일률적이고, 평면적으로 표현됐다.

작가는 무엇을 그린다는 느낌보다 유화물감이 주는 질감의 연구에 집중했는데 이는 오히려 작가가 그간 작업했던 동화적인 서사구조를 내포한 회화작업보다 동화적인 이미지로 나타난다.

이번 전시는 오는 14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1·2층 전시실 전관에서 진행되며, 전시개막행사는 16일 오후 4시부터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전시 관람 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공휴일 및 월요일은 휴관이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