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밑그림 완성

충북도민의 염원과 충북도의 집념 속에 순조롭게 추진 중, ’20년 설계비 94억원 확보, ‘22년 착공, ‘26년 준공예정 김정수 기자l승인2019.09.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충북의 최대 현안사업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밑그림이 완성되고 있다.

이 사업은 현재 국토부에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총사업비는 2개안으로 구분되어 기획재정부에서 심의 중이다.

기재부는 청주공항~삼탄 개량, 봉양역 경유노선(단선)이 반영된 1조 2,800억원의 기본안과, 여기에 삼탄~연박 선형개량, 원주연결선이 반영된 1조 7,000억원의 2개안을 심의하여 내년 1월까지는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도는 1조 7천억원의 사업계획안을 정치권 및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강원과 호남을 잇는 강호축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1조 7천억원 사업비 반영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와함께 국토부에서 기술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보인 오송연결선은 평택~오송간 2복선 신설노선을 활용한 분기라는 새로운 방안과 함께 3가지 분기안을 자체용역을 통해 최적의 대안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① 호남고속선 내 분기(학천터널 종점부) ② 오송궤도기지 인입선 활용 분기 ③ 평택~오송 신설2복선 구간내 분기

이시종 지사는 국가균형발전에 필요한 강호축 개발을 위해 충북선철도 고속화 및 연결선은 반드시 필요하며,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