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 11월 28일부터 수렵장 운영

도시지역, 상수원보호구역, 문화재보호구역,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렵금지구역 등 제외 이성기 기자l승인2019.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수렵장 운영(야생동물 피해방지단)<사진=영동군 제공>이성기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이성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오는 11월 28일부터 2020년 2월 29일까지 약 3개월간 영동군 수렵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군은 야생동물의 적정밀도 조절을 통한 산림생태계 균형 유지 및 농작물 피해 예방과 야생 멧돼지의 대량 포획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영동군 일원 783.23㎢를 수렵장으로 설정 고시했다.

수렵 시간은 일출 후부터 일몰 전까지이며 포획 가능한 동물은 멧돼지, 고라니, 조류 등 15종이다.

참여가능인원은 1100명으로 1인당 수렵장 사용료는 35만원이며, 지난 8일부터 18일까지 선착순 사용료 입금 신청해야 한다.

신청접수는 야생생물관리협회 충북지부에서 접수대행 하고 있다.

수렵 활동을 할 때는 반드시 포획승인서와 수렵면허증을 휴대해야 하며, 승인받은 포획 기간, 포획지역, 포획승인수량 등의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군은 수렵장 운영으로 전국에서 수렵인이 영동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동경찰서, 야생생물관리협회 등 관계기관·단체와도 협력으로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해 안전사고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군은 수렵기간 중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이장 회의를 통한 안전수칙 배포하고 현수막·입간판 설치 등을 계획하고 있으며, 수렵안내원을 150명(공무원, 유급, 명예) 배치해 수렵안내와 밀렵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체계적이고 효율적이고 수렵장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 수렵장은 총 토지면적 845.72㎢ 중 도시지역, 상수원보호구역, 문화재보호구역,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렵금지구역 등 62.49㎢를 제외한 783.23㎢의 면적에 개방 운영된다.
이성기 기자  7power@hanmail.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