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124주년 제천의병제, 파격 시도로 호평

색다른 형식의 행사들로 의병의 의미 재확인 및 자긍심 고취 박창서l승인2019.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병장 의암 류인석 선생의 영정이 봉안된 자양영당에서의 고유제 봉행. <사진=제천시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한말 항일투쟁이 가장 치열하게 펼쳐진 의병의 고장 충북 제천에서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 간 열린 ‘창의 124주년 제천의병제’가 그 일정을 마무리했다.

제천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제천시와 국가보훈처 그리고 충청북도의 후원으로 진행된 의병제는 숭고한 의병정신을 시민정신의 기본 지표로 승화시키고 제천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매년 열리고 있다.

첫날은 구한말 의병장 의암 류인석 선생의 영정이 봉안된 자양영당에서 고유제 봉행이 이뤄졌으며 이어 홍사구 열사 등 의병들의 묘소가 있는 고암동 소재 순국선열 묘역에서 위령묘제가 열렸다.

저녁 여름광장(옛 동명초)에서의 개막행사는 제천 의병의 역사를 공연으로 재구성한 ‘의병, 불길처럼 일어나 전설이 되다’라는 뮤지컬을 야심차게 선보이며 관객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

뮤지컬에서는 후기 의병을 주도했던 이강년 선생의 일대기를 담아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출연한 배우 강신일 씨의 내래이션을 시작으로 지역출신 연극배우 및 유명 퍼포먼스팀의 열정적인 공연으로 시민들에게 의병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 【충북·세종=청주일보】 “의병, 불길처럼 일어나 전설이 되다” 뮤지컬 공연. <사진=제천시 제공> 박창서 기자


이어진 한국 포크음악의 거목 정태춘&박은옥의 40주년 콘서트를 통한 기타 선율과 음악은 관객들을 매료시키며 개막식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한편, 둘째 날 저녁 문화회관에서는 충북도립교향악단이 열린음악회를 통해 관객들에게 멋진 클래식 공연을 선사했다.

시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시민들의 참여를 이끌기 위해 뮤지컬, 추모공연 등 다양한 형식의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가가기 쉬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의병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고 이를 시민정신으로 계승·발전토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충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60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 발행인 : 박창서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충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