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日 좁아진 하늘길 中 노선으로 ‘확’ 넓힌다 !

중국 동남아 노선 확대 김정수 기자l승인2019.10.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중국 장가계·하이커우 첫 취항, 연 300만 시대 마중물 역할 기대,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하늘길 넓히며 노선 다변화 꾀한다.

충북도는 이스타항공이 청주공항에서 17일부터 국제정기노선을 신규 취항 한다고 밝혔다.

신규 취항하는 국제노선은 지난 5월 2일 한중 항공회담에서 양국 간 운수권을 획득한 장가계와 중국 항공자유화(오픈스카이) 지역인 하이커우 노선이다.

장가계는 17일부터 주 2회(목일), 하이커우는 19일부터 주 2회(수토) 운항한다.

이번에 취항하는 장가계는‘사람이 태어나 장가계를 보지 않았다면 백세가 되어도 늙었다고 할 수 있겠는가?’라는 중국 고사의 말처럼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 중 하나이며, 영화 아바타의 배경이 되면서 유명세를 탄 관광지로 황금노선이다.

또한, 겨울에 인기있는 지역인 하이커우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야자수가 어우러져 중국의 하와이로 유명하며, 세계 최대 온천과 골프장(국제규격 경기장 10곳) 등 가족 중심으로 휴양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이다.

이번 장가계·하이커우 노선 개설로 청주공항의 정기노선은 11개에서 13개 노선으로 확대 됐다.

이와 아울러 충북도는 이미 운수권을 받아 놓고 미운항중인 중국 사천항공 장가계(주 2회)와 티웨이항공 연길(주 3회) 노선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취항할 수 있도록 해당 항공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신규노선 개설로 충청권 국민들의 항공 선택 기회가 확대되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위축된 청주공항도 다시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항이래 최초로 누적 이용객 300만 명 돌파 달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충북도 이준경 관광항공과장은“국제노선 확충이 어려운 시기에 이스타항공이 청주공항에 정기노선을 개설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다양한 국제노선 유치를 통해 중국에 집중된 노선을 다변화 시켜 청주공항의 경쟁력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