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 포도·와인산업특구 우수특구 선정 영예

명품 포도·와인 생산기반 구축, 농업6차산업화 성공모델 정착 계기 이성기 기자l승인2019.12.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김창호 부군수와 군직원 기념촬영<사진=영동군 제공>이성기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이성기 기자 = 과일의 고장, 전국 유일의 포도·와인산업특구인 충북 영동군이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영동군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9년 지역특화발전특구 시상식 및 성과교류회’에서 영동 포도·와인산업 특구가 우수지역 특구로 선정되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194개 특구를 대상으로 추진전략, 실적, 성과 등을 제출받아 서면평가와 현지실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포도와인산업특구는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운영으로 와이너리 창업, 일자리창출, 관광·축제활성화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우수특구로 지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수지역 특구 선정은 지난 2010년 이후 두 번째다.

영동 포도·와인산업특구는 지난 2005년 12월 지정된 이후 가공용 포도생산 기반육성, 포도·와인 체험관광 루트 구축, 영동 포도·와인축제 활성화의 3대 사업을 중심으로 특구를 운영해 왔다.

영동군은 소백산맥 자락에 위치해 큰 일교차와 풍부한 일조량으로 포도재배에 최적인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비가림재배와 친환경 농법으로 당도 높고 향이 진한 최고 품질의 포도를 생산하고 있다.

여름이면 산 밑에 나지막이 엎드린 포도밭마다 때깔 좋은 포도송이가 지천이기에 영동군은 ‘포도의 고장’이라고도 불리며, 2200여 농가가 1000여㏊에서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고품질 포도를 원료로 기업형 1개소와 농가형 와이너리 42개소에서 개성과 풍미 가득한 명품 영동와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한국와인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포도․와인 생산을 기반으로 와이너리 육성과 포도·와인 연계 축제·관광산업을 개발해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국악와인열차, 영동와인터널 등은 운영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이미 지역의 관광 마스코트로 자리잡았다.

영동포도축제와 대한민국와인축제는 해마다 성공가도를 달리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대외 이미지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군은 수상을 계기로 프로그램 개발 등 영동 포도·와인산업특구를 더욱 발전시켜 농업6차산업화 성공모델로 정착시킨다는 구상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 포도·와인은 뛰어난 맛과 품질로 와인1번지, 과일의 고장 영동군 위상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있다”며 “포도와 와인하면 영동을 떠 올릴 수 있도록 고급화·대중화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성기 기자  7power@hanmail.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20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