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에 다둥이 엄마·아빠 다 모였다!!

금천동주민센터 다자녀 직원 5명이 18명의 자녀 두어 서정욱l승인2017.0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충북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에 다둥이 엄마·아빠 다 모였다.<사진=금천동주민센터 제공>서정욱 수습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서정욱 수습기자 = 충북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 주민센터(동장 오세구) 직원들이 기혼직원 8명 중 5명이 세 자녀 이상을 두고 있어, 금천동은 다둥이 부모 집합소라 할 정도로 청주시의 100만 인구 도시 만들기 정책에 귀감이 되고 있어 화제다.

평소 인구정책에 남다른 관심과 추진력으로 금천동을 이끌어온 오세구 동장이 딸 셋에 아들 하나를 둬 모두 4명의 자녀를 뒀고, 김동옥 주민복지팀장이 4명, 황규범 주무관이 4명, 이미라 주무관이 3명, 김근선 주무관이 3명 등 직원 5명이 총 18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특히, 김근선 주무관은 인구 3만 4천 명의 큰 동에서 민원업무를 맡아 쉴 틈 없이 근무하면서도 3세, 6세, 8세의 자녀와 단란한 가정을 꾸려 나가고 있고 시의 정책에도 기여하는 모범적인 공직자로 칭송받고 있다.

금천동은 지난해에도 오세구 동장과 심상순 주민자치위원장이 관내에서 태어난 세쌍둥이의 100일을 기념해 아이들이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신생아용품 및 기저귀, 분유 등을 전달하며 격려한 바 있다.

오세구 동장은 “저출산이 국가발전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큰 걸림돌이 되는 어려운 시대적 상황과 직원의 개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자녀를 많이 낳아 가정의 행복을 영위하면서 성실히 근무하는 공직자들이 금천동에 여러 명 근무한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금천동을 아이 낳아 기르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욱  sonata7752@naver.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욱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7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