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설] 적폐 국회도 손봐야 한다 …특권만 누리고 의무는 팽개쳐

청주일보l승인2017.11.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1)특권은 200 몇 가지
(2)탄핵 어렵고, 구입물품 공개 , 특수활동비 등 거의 무공개
(3)국민에게 공개 않고 물품비, 특수활동비 펑펑 사용
(4)청와대 다룬 것처럼 국회의원 입법부 사법부도 국민이 다뤄야 한다.

국회 연설대 605만원, 화분대 95만원, 칸막이 77만원,원내대표실 탁자 1000만원, 의원용 의자는 똑같은 제품인데 29만원·46만원 국회 물건은 가격도 다르다

박근혜 청와대도 낱낱이 밝혀 국민들이 심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 구석에는 50㎝ 높이의 화분 받침대가 있다. 원목으로 만든 이 받침대 가격은 95만6154원이다. 2006년 12월 국회 사무처가 구입했다.

위원장석 책상은 180만원, 의자는 70만원이다.

여야 의원석 책상은 1개당 100만원으로 환노위 회의실 가구의 가격을 모두 합하면 대략 3000만원이 넘는다. 원내대표실 회의 테이블이 1000만원 정도다.

국회에 비치된 물품들에는 관리번호, 품명, 취득(납품) 단가와 일자, 규격명, 위치 등이 적혀 있다. 투명하게 관리한다는 차원에서 붙인 것이지만 같은 물건인데 가격이 다르거나 아예 가격 표시가 없는 것도 있다.
수백만원대 사무가구들도 있다.

국회 본청 회의장 사회대 가격은 605만원으로 적혀 있다. 본청 2층 복도에 있는 화분 받침대 3개도 각각 95만원이다. 3층 본회의장으로 올라가는 계단 양옆의 화분 받침대는 가격표가 없었지만 환노위 회의실에 있는 95만원짜리와 똑같은 것이다.

국회 부의장실 원형 테이블은 350만원, 의자는 90만원이다.
어떤 상임위원장실 장식장은 200만원, 거울은 170만원이다.

상임위 회의실에는 의원들이 앉는 의자가 같은 제품인데 29만원, 46만1820원으로 가격이 달랐다. 책상도 45만원, 7만2000원 등으로 마찬가지였다.

국회에 비치된 사회대, 의자와 화분받침대 등도 수십만원대 고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정원은 똑같은데도 비품 예산은 매년 10% 정도씩 증가하고 있다.
비품 비용 지출에 대해 국회는 별다른 외부 감사를 받지 않고 있다.

한 정당 원내대표 회의실에 여러 개 붙여 놓은 대형 탁자는 1000만원가량이다. 이 회의실에는 45만원짜리 의자가 10여개, 77만원짜리 원목 칸막이도 있었다.

의원회관의 한 회의실에 있는 파란색 1인용 소파는 77만8000원이었다. 고가의 가구들이 국회 곳곳에 방치돼 있기도 했다. 본청 지하 1층 창고에는 1996년에 들여온 83만원, 63만원짜리 가구들이 훼손된 상태로 있었다. 6층 복도에 방치된 나무 책상도 100만원이었다.

국회는 매년 '국회 청사 유지 및 비품 관리비' 명목으로 예산을 세워 비품 구매를 한다. 조달청을 통해 공개입찰을 하거나 수의계약을 한다.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 사이트에 올라온 연설대 가격은 최저 12만원에서 최대 108만원, 1인용 소파 15만~97만원, 화분 받침대 5만~377만원 등이다.

지난 2008년 청와대가 구입한 비품 목록이 공개된 적이 있다.

그해 청와대가 구입한 회의용 테이블은 7만7000원과 24만2000원, 49만5800원짜리가 있었다. 410만원가량의 탁자도 있었다. 의자는 3만5200원부터 100만원까지 다양했다.
청주일보  webmaster@cj-ilbo.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7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