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설] 검찰, 비자금 120억 조성 의혹 다스 본사 등 압수수색

청주일보l승인2018.0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검찰이 드디어 칼을 빼들었다.

‘MB 큰형’ 이상은 회장 자택 포함 10여곳 이상

검찰이 12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 다스 본사 등을 11일 전격 압수수색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다.

다스 비자금 의혹 전담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경북 경주 다스 본사 및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과 김성우 전 사장의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해 12월 26일 발족한 전담팀은 관련자 조사와 계좌추적 등을 해왔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 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하면서 2008년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팀이 내린 결론대로 비자금 120억 원이 경리 여직원 조모 씨의 개인 횡령이었는지, 아니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한 비자금인지를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앞서 전담팀은 검사 2명을 추가로 증원해 총 6명의 검사와 수사관 20명가량으로 수사팀 규모를 확대했다. 전담팀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정 전 특검 파견 검사들을 시작으로 당시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다스가 BBK에서 투자금을 돌려받는 데 이 전 대통령이 관여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최근 김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를 불러 조사했다.
청주일보  webmaster@cj-ilbo.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