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시 상당구 박헌진 주무관, 생활민원 처리‘귀감’

21년동안 현업부서에서 쓰레기불법투기 등 다수 민원해결‘칭송 자자’ 서정욱l승인2018.02.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청주시 상당구 환경위생과 박헌진 주무관 <사진=상당구 제공> 서정욱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서정욱 기자 = 21년 동안 현업부서에서 공직생활을 하며 맡은바 책임을 다해 주위에 귀감이 되고 있는 공무원이 있다. 그 주인공은 상당구 환경위생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박헌진 주무관(54세)

박 주무관은 4년전부터 현재 근무지인 상당구청에서 불법쓰레기 투기단속 등 생활민원을 일선에서 처리하며 동료직원과 민원인으로부터 칭송이 자자하다.

상당구청 교통지도계에서 초창기 불법 주·정차 단속 업무로 시작한 박 주무관은 21년 공직생활을 현업부서에서만 근무하고 있다. 초장기 불법 주·정차 단속 업무를 수행할 때는 불법 주·정차로 단속된 민원인으로부터 멱살도 잡히고 온갖 협박에 사직서를 써 몸에 지니고 다니기도 했단다.

이렇게 시간이 지나면서 민원처리에 베테랑이 된 박헌진 주무관은 국민생활 신문고 및 생활전망대 등을 통해 들어오는 하루 10여건의 불법쓰레기 투기단속 및 청소관련 각종 생활민원을 처리하고 있다.

“개똥을 치워달라, 쥐가 죽었으니 사체를 즉시 처리해 달라, 쓰레기 불법 투기자를 즉시 적발해 달라, 우리집 앞에 쓰레기 불법 투기를 못하게 감시용 CCTV를 설치해 달라”는 민원까지 내용도 각양각색이다.

박 주무관은 이러한 민원을 접하고도 크게 개의치 않고 생활민원 처리에 임한다. 불법 주·정차를 수기로 단속하던 시절에 비하면 몸은 좀 수고스럽고 남 보기에 어떨지는 모르지만 어짜피 누군가는 해야 될 업무라며 현장에 즉각 출동해 그때마다 민원을 즉시 해결한다.

박 주무관의 업무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몇번 민원을 제기해본 민원인은 아예 박 주무관의 휴대전화로 직접 전화해 빠른 민원처리를 요구하기도 하는데 박 주무관은 이에 개의치 않고 이러한 민원도 해결해준다.

상당구 금천동에 거주하는 김동일(50세)씨는 “청소 관련 민원으로 박 주무관을 몇 번 만나봤지만 그때마다 항상 긍정적으로 민원을 접수하고 즉시 해결해 준다”며 “이러한 민원처리 자세는 모든 공직자에게 본보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지원 상당구청 환경위생과장도 “박헌진 주무관은 현장에서 띈 20여년의 공직경험을 바탕으로 때로는 해결하기 힘든 민원도 손쉽게 해결해 이 방면에서는 두세 명의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베테랑이라는 최고의 수식어로 칭찬을 곁들였다.
서정욱  sonata7752@naver.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욱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