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할인마트와 전통시장의 동행 협약

“이제 청주삼겹살거리 오실 땐 주차 걱정 마세요. 인근 대형 마트에서 주차장을 제공합니다” 청주일보l승인2018.02.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이승진 청주서문시장 삼겹살거리 상인회장(오른쪽 세 번째)와 윤일섭 홈플러스 성안점장이 동행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청주시 제공>박서은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박서은 기자 = 설날을 앞두고 도심 대형 할인마트와 전통시장이 주차장 사용을 포함한 동반자 협약을 맺기로 했다.

청주서문시장 삼겹살거리(상인회장 이승진)와 인근 홈플러스 성안점(점장 윤일섭)은 설날을 사흘 앞둔 13일 오후2시 상인회 사무실에서 동행협약식을 맺기로 합의했다.

이에 앞서 지난 9일 양측 관계자들은 상인회 사무실에서 협약에 관한 구체적인 논의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홈플러스 성안점은 삼겹살거리를 찾는 고객들에게 3시간 동안 무료로 주차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현재 홈플러스 성안점은 마찬가지로 3만원 이상의 구매고객들에게 3시간 동안 주차를 허용하고 있다.

한편, 상인회는 주차권을 자체 제작한 뒤 상인회원들에게 최소 금액으로 판매하는 방법으로 상인회 기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측은 다음달 2일부터 사흘간 개최되는 청주삼겹살축제와 매달 첫째주 토요일에 실시되는 삼소데이 행사의 성공을 위해 공동 보조를 맞춰가기로 했다.

상인회측은 행사에 필요한 물품을 가능하면 이곳에서 구매하기로 했으며, 홈플러스 성안점은 행사 홍보를 위해 전단지나 현수막을 매점 내에 비치하거나 설치해주기로 했다.

실제로 상인회측은 청주삼겹살 행사에 필요한 기념품 1500세트를 홈플러스에서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이외에도 양측은 상호교류를 넓혀가기로 하는 한편 각종 행사 시 상호협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동행협약은 상인회측의 적극적인 협조요청에 대해 홈플러스측이 전폭적으로 수용하기로 함에 따라 이뤄졌다.

이승진 상인회장은 “최근 삼겹살거리 전용 주차장이 생겼음에도 여전히 불편을 겪고 있어 홈플러스에 도움을 청하러 갔는데 예전에 비해 아주 유연해졌다는 것을 느꼈다. 단 두 번의 방문을 통해 서로 자연스럽게 동행협약에 합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일섭 점장도 이에 대해 “바로 옆에 있는 서문시장 삼겹살거리가 항상 주차불편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마침 상인회장이 찾아오셔 협조를 요청하시어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64년 충북 최초의 등록시장으로 출발한 청주서문시장은 30년 동안 최고 번성기를 구가하다 도심 공동화와 고속버스 터미널 이전 등의 영향으로 지난 1997년 이후 급격한 쇠락기를 맞았다.

이후 15년 정도 전통시장 기능을 잃은 채 방치돼 오던 중 지난 2012년 초 전국 유일의 삼겹살거리 특화시장으로 변신했으나 주차장이 없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청주일보  webmaster@cj-ilbo.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