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시, 해빙기 공사현장 안전점검 나서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재난취약시설 2곳 방문 박창서l승인2018.03.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국가안전대진단과 해빙기를 맞아 재난취약시설을 방문했다. <사진=청주시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이 국가안전대진단과 해빙기를 맞아 재난취약시설 2곳 현장을 방문했다.

이 시장 권한대행은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홍골지구A1블럭 공동주택 신축공사, 청주-옥산간 도로확장 공사장을 차례로 방문해 공사 진행사항을 보고받고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가경동 홍골지구에 건설되는 공동주택은 대지면적 4만 681㎡(연면적 13만 3815.73㎡)에 7동, 지하2층, 지상 20~29층, 905세대 규모의 대형 신축공사로, 2016년 11월 25일 착공해 현재 저층부 공사가 진행 중이다.

홍골지구 공동주택 신축공사 현장에서 이 시장 권한대행은 최근 부산 공사장 추락사고 등을 언급하며 공사장 건물 층고가 높으니 안전장비를 꼭 착용하고 추락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청주-옥산간 도로공사는 780억 원이 투입돼 길이 2.1km 구간 폭 8m 도로를 폭 25m로 확장하는 공사로, 1차구간 광역매립장 입구에서 청주역교차로까지 1.04km는 작년 10월 준공해 차량이 통행 중이며, 2차구간 청주역교차로에서 옥산교까지 1.06km는 내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 시장 권한대행은 청주-옥산간 도로공사 현장을 점검하면서 해빙기 안전점검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꼼꼼한 점검으로 안전의식을 높이고, 철저한 사전조치로 재난·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 공사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 권한대행은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해빙기 대형 공사장과 재난취약 시설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이 결국 자신과 동료를 위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가오는 우기에도 지속적인 안전점검을 통해 각종 공사 현장에서 재난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