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설] 기름값의 법칙

청주일보l승인2018.11.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1)오를때는 속도전 내릴때는 굼뱅이, 나무늘보
(2)산유국이 재채기하면 한국은 독감 걸린다
(3)정유사, 정부만 돈버는 구조
(4)다른 상품처럼 기름도 유통마진과 세금이 꽉낀 구조
(5)기름도 직구를 허용하자
(6)대체재 수소차, 전기차 등 개발 박차를 가하자

10% 이상 오른 기름값, 직영주유소만 반영

오늘 11월 6일 0시부터 전국의 직영주유소들은 유류세 15% 인하가 반영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공급한다. 다만 재고 소진 후부터 소비자 가격에 반영될 예정이다.

천정부지로 솟은 기름값을 잡기 위한 정부의 정책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을 냉랭하다.
올해 기름값 상승률은 가파랐다.

휘발유와 경유, LPG가 모두 1년 전보다 10% 이상 가격이 올랐다.

지난 7월에 이미 1600원대로 치솟은 국내 휘발유 가격이 좀처럼 내려올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국제유가 고공행진에 따른 것으로 경유와 등유뿐 아니라 최근 LPG 마저 인상에 인상을 반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에 더해 경유세 등 유류세 인상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어 향후 기름값 인상요인은 더욱 도드라지는 모양새였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유류세를 15% 인하하는 것으로 기름값 고공행진을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청주일보  webmaster@cj-ilbo.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