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고무호스 사용 주의하세요

냄새나는지 사전확인 후 식품용 사용 박창서l승인2018.11.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가 김장철을 맞아 고무호스 사용에 주의를 당부했다.

해마다 김장철이면 고무호스를 잘못 사용해 김장에서 냄새가 나 김장을 버리는 일이 발생하곤 하기 때문이다.

김장 시 배추를 절이거나 씻을 때 수도꼭지에 연결하는 고무호스 중에는 냄새가 심한 경우가 있다. 고무호스에서 발생하는 냄새는 고무호스 제조시 첨가되는 물질로 페놀계통의 유해물질이며, 특히 이 페놀류의 냄새는 수돗물의 염소와 결합해 더욱 강한 냄새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고무호스를 사용 할 경우 식품용으로 승인받은 무독성 제품을 사용해야 하며 시중에서 구매할 경우 반드시 고무호스의 냄새를 맡아 냄새가 없는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이와 같은 고무호스로 인한 문제는 김장철뿐만 아니라 가정이나 식당의 주방에서도 종종 일어나는 문제로, 수돗물로 조리를 한 후 냄새가 나는 경우 대부분 고무호스로 인한 문제이며, 수돗물은 끓이거나 조리를 하면 냄새를 일으키지 않는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김장철 고무호스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고무호스로 인한 문제를 주위에 널리 알려 애써 담근 김장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서은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서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8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