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림지 역사박물관 정식 개관

제천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박창서l승인2019.01.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의림지 역사박물관 항공사진. <사진=제천시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충북 제천시(시장 이상천)를 대표하는 문화재 의림지의 역사와 문화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의림지 역사박물관’이 오는 8일 오후 개관식을 갖고, 9일부터는 본격적으로 일반 관람객을 맞이한다.

의림지 역사박물관은 고대에 축조된 저수지인 ‘제천 의림지와 제림(명승 제20호)’주제로 하는 전문박물관으로 충북 제천시 의림대로 47길 7(모산동 223-2)에 자리 잡고 있다.

박물관은 사업비 총 162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4635㎡ 규모로 최근 완공되었다.

박물관은 제천의 역사와 함께 의림지가 어떻게 만들어졌고 천년 이상 어떻게 유지됐으며, 오늘날에는 어떻게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고 그 주변 자연환경 속에서 어떤 동․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는지 등을 상세히 다루고 있다.

시는 의림지 역사박물관 개관을 준비하면서 운영 역량을 높이고자 국립청주박물관 등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유물 관리 역량을 키웠으며, 문화교육시설로써 기능을 강화하고자 교육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하여 시범 운영하기도 했다.

개관 기념 특별프로그램으로는 기획전시 「그리운 제천의 옛 모습」과 「제천시민이 함께 만든 의림지 역사박물관 사진전」이 오는 5월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방학 시즌을 맞아 1월 매주 토요일에는 제천의 역사문화를 체험하는「겨울방학 어린이 박물관 체험교실」이, 매주 일요일에는 「일요 박물관 시네마」가 각각 진행된다.

그 밖에 상설프로그램으로는 야외전통놀이체험과, 1일 2회 상설 전시해설이 준비돼 의림지를 방문하는 가족이 함께 체험활동을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람 시간은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매표는 5시30분까지 가능하고,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다.

관람요금은 성인 2000원, 어린이·청소년·군인 1000원이며, 노인·영유아·장애인 및 저소득층 국가유공자 등은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의림지 역사박물관이 제천시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높이고 그 동안 청풍으로 집중됐던 관광객을 시내로 유입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물관이 시민을 비롯한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다시 찾는 박물관이 될 수 있도록 운영 및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으니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의림지 역사박물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충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60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 발행인 : 박창서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충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