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설] 문대통령 보좌하지 못하는 청와대와 외교부

청주일보l승인2019.03.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김흥순 = 말실수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대통령과 총리 등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말실수는 유명하다.

얼마 전 백악관 안보회의에서는 아시아국가 부탄을 ‘부톤’으로, 네팔을 ‘니플’로 잘못 불렀다. 유럽 테러를 이야기하면서 테러가 발생하지도 않은 스웨덴을 언급하기도 했다.

“정말 감사드린다. 팀 애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초 열린 미국 노동정책자문위원회에서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애플이 미국 내 투자를 많이 했다”며 한 말이다. 그런데 애플의 CEO는 팀 쿡이다.

태평양 전쟁때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가 당시 스즈키 간타로 일본 총리가 ‘모쿠사쓰(默殺·묵살)’라는 표현을 썼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다.

“무조건 항복과 완전한 파멸 중 하나를 택하라”는 미군의 통지에 “당분간 보류한다”는 뜻으로 말한다는 것이 “무시하겠다”로 이해되면서 원폭투하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호주 방문 때, 맬컴 턴불 당시 호주 총리와 루시 여사에게 “이렇게 환대해주셔서 당신과 당신의 맛있어 보이는(delicious) 부인께 감사드린다”고 영어로 말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프랑스어로 ‘매력적’이라는 뜻을 가진 델리시외즈(delicieuse)를 딜리셔스(delicious)로 혼동했을 가능성이 크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도 2016년 연설에서 “스스로 발전시키고(라즈비바츠) 열심히 일하라”고 말하려던 것을 “옷을 벗고(라즈디바츠) 땀 흘릴 때까지 일하라”고 잘못 전달했다가 홍역을 치렀다.


문재인 대통령이 외국에만 나가면 이상한 일이 발생중이다.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에서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에게 ‘슬라맛 소르(selamat sore·안녕하세요)’라고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 말레이시아어 인사말 ‘슬라맛 쁘탕(Selamat petang)’을 잘못 말한 것이다.

두 나라는 전쟁까지 치른 전통적 ‘앙숙’ 관계여서 모하맛 총리는 물론 말레이시아 국민들이 불쾌했을 법하다.

이번 말레이시아 방문에서 한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현지 인사말을 잘못 말하는 바람에 망신을 당했다고 한다.

캄보디아 순방 사진에 대만 건축물 사진을 게재하고, 26년전 분리된 체코를 체코슬로바키아로 오기하거나, 파나마 국기를 거꾸로 다는 등 잦은 외교 실수로 물의를 빚고 있다.

이외에도 대통령 동선을 꼬이게 해 단체사진에서 대통령이 빠지게 하거나 하는 등 실수가 한 두가지가 아니다. 이쯤 되면 실수가 아니고 무능한 것이다.

외교는 의전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잇따른 정상외교 결례 논란과 관련해 “집중력이 떨어지고, 전문성이 떨어지는 직원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기 식구 감싸기가 나라의 품격과 대통령의 수준까지 떨어뜨렸다면 모두 제거하고 쳐내야 한다. 민간기업 같았으면 집단 전체를 모두 쫓아냈을 것이다.


청주일보  webmaster@cj-ilbo.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