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산남유, ‘원흥이 두꺼비생태문화관’ 견학

자연과 사람의 조화로운 공존을 배워 박창서l승인2019.0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청주산남유 유아들이 원흥이 두꺼비생태문화관에서 두꺼비에 대한 동영상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산남유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산남유치원(원장 박희숙)은 만5세 유아를 대상으로 17일, 원흥이 두꺼비생태문화관을 견학해 환경교육을 가졌다.

두참개구리와 두꺼비가 서식하는 연못을 직접 관찰하며 멸종위기에 처한 두꺼비에 관심을 갖고, 두꺼비의 서식지 특성을 알아보는 등 자연과 사람의 조화로운 공존의 중요성을 배우는 계기가 됐다.

생태환경교육을 통해 우리동네에 살고 있는 동물과 자연 환경의 소중함을 알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위해 노력하는 마음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