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장 “레지오넬라균 검사” 시행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의 개정 박창서l승인2019.06.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다음 달 1일부터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의 개정으로 목욕장 수질관리 기준이 강화돼 레지오넬라균 검사가 시행된다.

레지오넬라증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서, 독감증세에 그칠 수도 있으나, 심할 경우 노약자나 기저질환자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주요 전파 경로중 하나로 목욕장 욕조수가 꼽히고 있어, 미국 · 일본 등에서는 욕수에 대한 염소소독을 실시하도록 하는 등 수질관리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

목욕장 영업자의 준수사항으로는 욕조수 관리에 관한 사항을 보기 쉬운 곳에 게시하고 수도법에 따라 연 2회 저수조 청소를 해야 한다.

또한 욕조수를 순환 · 여과시키는 경우에는 목욕물이 여과기에 들어가기 전에 소독제가 투여돼 레지오넬라균의 증식이 방지되도록 염소 · 오존 및 자외선소독 등의 살균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아울러, 매주 1회 이상 욕조수의 온도 및 유리잔류염소농도를 측정 · 기록하고, 연 1회 수질검사 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시행해야 하며, 기준치 초과 시에는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흥덕구 환경위생과 담당자는 관내 목욕장에 대해 이번에 시행되는 “욕조수 수질관리 기준 강화 내용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지도점검을 실시하여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