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탐방] 五痴(오치) 윤여빈 화백 - 2번째 작품 ‘십장생’ ㅡ②

2011년, 동양화풍인 '십장생'을 현대적 감각으로 그려낸 작품 김익환 기자l승인2019.06.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오치 윤여빈 화백이 2011년 완성된 '십장생' 작품. 김익환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김익환 기자 = 五痴(오치) 윤여빈 화백은 십장생은 동양화의 주된 소재로 대다수 작가들이 붓으로 터치된 그림을 최초로 나이프 기법으로 완성했으며 그림 전반에 걸쳐 윤화백의 실험적 정신이 강한 작품이다.

윤화백은 작품설명에서 ‘십장생’은 서양화를 그리는 캠퍼스에 아크릴로 그린 10호(우편엽서 1장이 1호) 작품이다.

해와 산과 학, 나무, 불로초, 거북, 물, 사슴 이러한 것들은 우리가 옛날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온 민화에서볼수 있는 십장생이다.

이것을 캠퍼스에다 옮겨서 현대인들이 감상하기편안하게 강렬한 색상으로 원색칼라로 작업을 했다.

이 십장생은 우리 조상들이 오래 살려는 그런 의미에서 옛부터 동양화에 많은 시도를 했다.

윤화백은 이 것을 현대적으로 현대 감각에 맞게 2011년 이 작품을 완성했다.

(동영상) 오치 윤여빈 화백 작품 '십장생' 설명 ▲십장생은

동양화에 주로 등장하는 십장생은 한국인의 토속 자연물 숭배사상을 바탕으로 하면서 중국의 신선사상을 수용해 이루어진 것으로 원시 신앙과 깊은 관계가 있다.

고려말 이색은 ‘목은집 牧隱集’에 십장생시를 남겨놓았으며, 조선시대에 서화에는 십장생이 그려져 있었는데 이것을 문 위나 방 벽에 붙여놓기도 했다.

십장생 그림은 축수를 뜻하는 관념적 회화이며, 주로 궁중용·관제용·민간용으로 제작된 작품들이 남아 있다.

십장생은 거북[龜]·사슴[鹿]·학·소나무[松]·대나무[竹]·불로초·산·내[川]·해[日]·달[月]을 꼽기도 하고, 해·돌[石]·물[水]·구름[雲]·소나무·대나무·거북·학·산·불로초를 꼽기도 한다.

동양에서 거북은 학과 함께 가장 오래 사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사계절 푸르른 소나무, 휘지 않고 푸르른 상록수인 대나무, 그밖에 자연의 기본 요소이자 인간의 수명장수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길상들인 해와 달, 구름과 물, 바위를 십장생으로 꼽는다.


김익환 기자  kih4124@naver.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익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