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연대회의, 청주TP 발굴 마한시대 유적 국가사적 지정·촉구

TP지구의 문화재 발굴 및 정보 모두 공개 요구 박창서l승인2019.0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충북시민연대 회의가 청주TP 문화재 보존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충북시민연대회의는 18일 오전 11시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주TP지구의 마한시대 유적의 국가사적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청주테크노폴리스(이후 TP지구) 2지구에서 다수의 삼국시대 분묘 유적과 제철로 및 폐기장이 확인됐고 문화재청은 평지 분묘 유구는 이전보전을 검토하고 유적 내 분묘 및 제철유적이 확인된 C지점은 현지보존을 고려하면서 지난 달 24일 무장문화재분과 위원들이 현지 실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현장을 검토하고 학술적 가치를 판단해 문화재위원회매장문화재분과 회의(오는 19일)에서 보존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1지구에서 발굴조사된 마한 백제의 문화유적은 아파트 단지 건설로 파괴됐고 백제권 최대라고 알려진 유적내 500여 유구는 현장에 보존되어야할 문화유산이 개발논리에 얽매여 모형과 복제품으로 박제화된 소규모 전시관에 남겨졌다고 비난했다.

개발논리에 역사문화의 도시라는 이름 헛구호로 날려버린 청주시가 2지구의 문화유산 역시 사업시행자와 청주시의 담합 속에서 사라져버리게 만든 암울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TP지구가 백년 먹거리라고 말하고 있지만 TP지구의 역사유적은 신채호 선생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청주시의 뿌리, 마한 이래 우리의 고대사를 밝혀줄 유산인 문화유산을 사라져가도록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화재청에 다음과 같이 요구했다.

(동영상) 충북시민연대회의 청주TP 기자회견 러닝타임 14분 40초 ▲ 문화재청은 1997년 문화유산 강령에 기반해 개발로부터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원래 모습대로 보전해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기 위해 무거운 책임의식을 가져야 할 것이다.

▲ 문화재청은 “환경은 환경부가 파괴하고 문화재는 문화재청이 파괴한다"는 말이 돌 정도인 자신들의 과오를 자성하고 본연의 임무인 문화유산 보존에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

▲ 청주TP 2지구 특히 제철 유적이 확인된 C지역을 보존하고 문화유산을 최대한 원형보존하라.

▲ 고대사의 실체를 알 수 있는 청주TP 3지구를 국가사적으로 지정하라.

이어, 청주시에도 다음과 같이 촉구했다.

▲ 청주시는 TP지구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사업을 민간 기업이 아닌 청주시가 주도권을 가지고 정보를 투명하고 공론화하면서 추진하라.

▲ 문화유적이 문화재청 소관이며 청주시는 권한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지 말고 방관자가 아닌 주체자로 일어서라. ▲ TP지구의 문화 유적 보존에 대한 기본 토대를 마련할 민·관·학 거버넌스를 구성하라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