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시, 주거복지 방향 모색 토론회

타 지자체 주거복지정책 성과 분석, 시 주거복지 발전 방향 모색 박창서l승인2019.0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청주복지재단은 "청주시주거복지를 생각하다"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사진=청주복지재단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국내 주거복지의 현 주소를 알아보고 이를 통해 청주시 주거복지정책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청주복지재단(이사장 한범덕)은 18일 오후 2시, 청주가톨릭청소년센터에서 청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청주시주거복지센터와 공동주관으로 ‘청주시주거복지를 생각하다’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김은숙 청주시의회 복지교육위원장을 비롯한 김영근·변은영·유광욱·유영경·최충진 청주시의원과 청주지역 복지기관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온 임성규 주택관리공단 사장은 “주거복지의 핵심은 개별가구의 기본적인 주거욕구를 충족시켜 시민의 복지를 증진시키는 것이다”라며 “현재의 주거복지정책이 주거복지현장과 공공영역 간 칸막이 현상과 분절·파편화 현상으로 인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라고 말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공공과 민간은 물론 공공 간에 협조를 넘어 협업과 융합이 필요하다”라며 “하드웨어적인 주거복지(공급주체와 관리주체)와 소프트웨어적인 주거복지(입주민과 복지기관), 사회연대 주거복지(사회적 경제와 시민사회)가 조화롭게 연계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시민 모두가 지역을 ‘통(通)’으로 보는 훈련을 통해 지역사회를 디자인하고 비전을 공유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영록 서울시중앙주거복지센터장(서울시 주거복지 전달체계), 이정규 전 경기도 주택정책과 주무관(주거복지정책 강화를 위한 광역자치단체의 노력), 김영찬 전주시 주거복지과 주무관·전주시주거복지센터장(전주시 주거복지 전달체계 구축 사례)이 나와 지역별로 진행되고 있는 주거복지 전달체계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발표 후에는 발표자들과 한정현 청주시주거복지센터장이 ‘청주시 주거복지 방향을 찾다’를 주제로 시에 맞는 주거복지 정책에 대해 토론했다.

복지재단 관계자는 “그동안 몇 차례의 스터디와 선진지 견학 등을 통해 주거복지에 대한 고민을 지역민과 함께 해왔다”라며 “여러 전문가를 모시고 진행하는 이번 토론회가 청주시에 맞는 주거복지정책을 찾아가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