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신흥고, 독도와 독도의용수비대 알린다.

이성기 기자l승인2019.07.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북·세종=청주일보】이성기 기자 = 충북 청주시 청원구 신흥고등학교 학생들이 독도와 독도의용수비대 '홍보대사'를 자처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신흥고 2학년 3반 학생 28명은 독도를 묵묵히 지킨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헌신과 업적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3월 초 동아리를 결성했다.

학생들은 독도의용수비대 협력학교 동아리 ’그날, 독도가 내게로 왔다'를 결성한 후 독도와 독도의용수비대를 알리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5월 교내에서 전교생을 대상으로 ‘독도 및 독도의용수비대 골든벨' 열어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통해 역사의식을 높이고 독도사랑·수호 의지를 다졌다.

학생들은 독도와 독도의용수비대를 알리고자 신문 ’독도 앞으로 1보‘를 지난 5월부터 기획해서 6월에 완성하여 청주시장, 충북도지사, 대통령, 유엔사무총장에게 우편으로 보냈다.

신문은 독도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독도를 홍보하고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활약상을 알리고자 만들었다.

또한, 지난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교내에서 등교맞이 행사를 겸해 '기억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음악
회’도 개최했다.

학생들은 음악회를 통해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헌신과 업적을 기리고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아픔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독도에 대한 사랑 의지를 꾸준히 실천하고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헌신 등을 잊지 않기로 다짐했다.

동아리 학생들은 지난 12일 독도를 방문해 독도를 더욱 자세히 알아보고 독도경비대원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한편, 독도의용수비대는 1953년부터 약 3년 8개월 간 6.25전쟁으로 인한 혼란을 틈타 독도에 무단 침입한 일본에 맞서 독도를 지킨 순수 민간 조직이다.
이성기 기자  7power@hanmail.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