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링링’ 청주시 신봉동 수십년된 오동나무도 쓰러트려

김정수 기자l승인2019.09.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청주시 신봉동 아일공업사 골목 오동나무가 강풍에 쓰러져 담에 걸쳐 있다.김정수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7일 오전 11시20분 청주시 신봉동 아일공업사앞 농협창고에 서있던 수십년된 10여m 오동나무가 강풍에 쓰러져 길건너 담벼락과 나무에 걸치면서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아찔한 순간을 연출할 뻔했다.

특히 오동나무가 쓰러져 걸친 담벼락 앞에는 차량정비소 본건물이 있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개연의 여지가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충북 소방당국은 2차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소방라인을 설치하고 통행을 차단했으며 쓰러진 오동나무 소유주인 농협에 연락해 나무를 안전하게 처리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동영상) 청주시 신봉동 태풍에 오동나무 쓰러져 청주시에서는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약 30여건의 크고 작은 나무 전도나 가지부러짐 사건이 있었다.

이날 오전 7시에 옛)남궁병원 앞 인도에 있었던 느티나무 전도 이외 청주에서는 전도된나무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링링의 영향력이 약해지면서 청주시 재난안전본부는 현재까지 피해 상황을 집계하고 있으며 농업 부분의 피해는 9일 까지 집계해야 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