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딩이 "북카페 창작마을" 개소 개최

제6회 골목시화전도 최준탁 기자l승인2019.09.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북카페창작마을 개소.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 최준탁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괴산 최준탁 기자 = 충북 괴산군 소수면 소암리 멍딩이마을의 터줏대감으로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주민들의 문화부흥을 위하여 자비를 들여 "북카페 창작마을" 개설에 여념이 없는 이가 있어 소개해 본다.

12일부터 15일까지 골목시화전
13일 북카페 개소 및 싸인회

토박이 시인 경달현씨(59세)는 고향인 괴산군에서 공직생활을 마치고 봉사자로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문화생활을 나누고 싶은 꿈을 갖고 2014년 12월에 문단에 시인으로 등단하기도 했다.

중학생시절 부터 마을주민들이 새마을운동으로 건립된 마을 입구에 자리해 온 2층짜리 새마을회관을 무엇으로 이용해볼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었다고 한다.

멍딩이마을을 새마을회관은 2006년도 부터는 서울보훈병원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고 짚풀공예마을로 농촌진흥청에서 "농촌건강장수마을"로 지정되어 짚풀공예전시장 및 건강을 지키는 찜질체험방으로 사용해왔다.

멍딩이마을 새마을회관 1층에 경 시인의 자비로 시인들과 지인들의 도서기증으로 시집 650여권과 문학지, 삼국지, 임꺽정, 소설 및 한국의 해학 등 에세이, 만화, 어린이 도서 등 총 1000여권으로 꾸며졌다.

지금은 짚으로 공예품을 만들던 어르신들은 없고 SNS의 발달로 책을 읽는 사람들이 줄어드는 요즘 마을에 70~80세의 어르신들에게 한글을 깨우치게 공부하는 소수두레학교가 운영되고 있어 우선 이들을 대상으로 독서할 수 있는 분위기를 이끌어 보자며 만들고 있다고 자랑한다.

또한, 매년 추석절이면 멍딩이 마을에서 열리는 골목시화전을 통해 '동네책방'의 장점을 살려 다양하게 꾸려나갈 방침으로 시인 경달현씨는 북카페 개소식에서 "소수면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모아 잘 가꿔진 책방 및 동네사랑방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독서의 문턱을 높게 느끼는 주민들과 공무원 퇴임을 성원해준 소수면민들이 책을 좋아할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 면서 출향인사들을 위해 사인회도 가졌다.
최준탁 기자  jun18066@naver.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