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고 치는 고스톱 판을 엎어라

박창서l승인2019.10.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안창현 전 충북일보 서울 본부장
【충북·세종=청주일보】 안창현 = 짜고 치는 고스톱 판을 엎어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두고 벌써 두 달을 넘겨 정치권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국민도 두 갈레로 나뉘어 연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막론하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저는 애초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를 반드시 장관에 임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아마 그 부인이 범죄 혐의로 구속이 된다고 해도 본인의 법적인 흠결이 없는 한, 물러나지는 않을 겁니다.

조국 장관을 둘러싼 정국을 보노라면 청와대와 민주당, 검찰이 짜고 치는 고스톱으로 보이는 것은 왜일까요?

검찰이 조국 장관과 가족들을 무리하게 수사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제 눈에는 조 장관의 대권 가도를 위해 옷에 묻은 먼지를 말끔히 털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것을 두고 옆에서 검찰 개혁과 무리한 수사라는 훈수를 두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타짜들이 짜고 치는 고스톱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자세히 보면 초록은 동색인 듯한데, 국민은 이미 조국 장관 편과 검찰 편으로 완전히 갈라졌습니다.

같은 편끼리 싸우는 것처럼 보여 국민의 눈길을 사로잡고 정국을 주도하려는 청와대와 여당, 검찰을 편 들며 국민을 분열시키는 멍청하고 어리석은 야당 때문에 국론은 사분오열 되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검찰 개혁은 중단 없이 해야 하고, 공수처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단, 공수처의 수사대상에 반드시 청와대와 국회가 포함되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이제는 우리 국민도 정치권의 짜고 치는 고스톱 판에 놀아나지 말고 힘을 모아야 합니다.

그래서 일본과 중국 등 외세에 맞서야 하고 정치를 개혁해서 우리의 권리와 민생을 되찾아야 합니다.

적대적 공생관계로 짜고 치는 정치 고스톱 판에서 손해를 보는 것은 결국 국민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모두 깨어나 새날이 올 때까지 두 눈 부릅뜨고 제대로 표를 찍어서 이땅의 정치 따짜들을 영원히 퇴출시켜야 합니다.

그것이 정치 타짜들에게 다시는 당하지 않는 길입니다.




* 기고문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