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원픽! 청주공예비엔날레

작품 감상은 기본, 버스킹부터 다양한 직업 체험 행사까지... 주말 나들이로 딱! 박창서l승인2019.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충북·세종=청주일보】 공예비엔날레 가을음악힐링. <사진=조직위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이번 주말 나들이도 선택은 역시 비엔날레였다.

폐막까지 딱 일주일만을 남겨둔 11월의 두 번째 주말, 이틀 내내 비엔날레 행사장으로 향하는 관람객의 발걸음이 멈추질 않았다.

오전 10시, 개장시각부터 이어지기 시작한 관람객 행렬은 오후로 넘어서면서부터 점점 더 늘기 시작했고 가족, 친구, 연인, 단체 등 관람형태도 다양했다.

▲ 【충북·세종=청주일보】 공예비엔날레 관람. <사진=조직위 제공> 박창서 기자


비엔날레가 꾸준한 흥행을 이어오면서, 주말마다 이를 겨냥한 연계행사도 꾸준히 기획돼 성황을 누렸다.

지난 9일에는 문화제조창 C 동부창고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생활문화동호회들이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에서 <가을, 음악 그리고 힐링> 버스킹 공연이 펼쳐졌다.

동부창고 카페 C에서도 지역 청년문화기획팀 ‘생각의 소리’가 마련한 잡다한 JOB 세계 탐험 <빽투어 JOB쳐>가 진행됐다.

비엔날레 작품 감상을 마친 관람객들은 밴드, 기타 동호회, 난타동호회가 펼치는 공연에 귀 기울이며 잔디광장에서 한가로운 한때를 만끽했고 대학생 관람객들은 디자인, 사진, 패션, 메이크업, 캘리그래피 등 다양한 직업군을 엿보는 청년 축제에 호기심을 보였다.

특히, 취업에 대한 관심이 무엇보다 높은 시기인 만큼 직업상담과 이미지메이킹 등 실질적 도움이 되는 JOB부스들에 대한 호응이 높았다.

10일 오후 2시에는 안재영 예술감독과 수다 떨 듯 공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톡Talk’ 타임이 마련됐다.

비엔날레를 직접 기획한 감독과 다과를 즐기며 가볍게, 그러나 깊이 있게 공예의 세계를 엿볼 기회가 흔치 않은 만큼 관람객의 만족도가 높았다.

안감독은 “전문성은 물론 대중성까지 모두 고려하고 반영해야 하는 것이 비엔날레인 만큼 관람객의 눈으로 본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어떤지 끊임없이 소통하고 허심탄회한 의견을 들어야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설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자리를 마련한 배경을 설명했다.

안감독은 이미 개막 이후부터 여러 차례 ‘예술감독이 직접 진행하는 비엔날레 투어’ 등을 기획하며 자신의 이런 생각을 실행해왔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단풍이 한창인 이번 주말에도 변함없이 비엔날레를 나들이 장소로 선택해 준 모든 관람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오는 11일 비엔날레를 찾는 1111명의 입장권 구매객에게 수저 한 벌 세트를 증정하는 ‘젓가락의 날’ 기념 특별이벤트를 공지했다.

‘젓가락의 날’은 청주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2015년 동아시아 삼국의 공통 문화원형인 ‘젓가락’의 가치에 주목에 글로벌 문화콘텐츠로 키워가고자 정한 날이다.

같은 해 젓가락의 형태를 닮은 숫자 1이 네 번 겹치는 11월 11일 젓가락의 날 선포식을 가진 바 있다.

또한 젓가락 연구소를 개소하고 매년 젓가락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일상의 도구를 넘어 청주를 대표할 문화브랜드로 확장 중이다.

청주시와 조직위는 “1111명의 입장권 구매객에게 선착순으로 젓가락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비롯해 공예의 몽유도원을 거닐 수 있는 시간이 이제 딱 일주일만을 남겨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래와 꿈의 공예가 펼친 몽유도원을 거닐 기회를 놓치지 않으시길 바란다”는 초대의 말을 전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창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청주일보 | 등록번호 : 충북아00152 | 최초 발행연월일 : 2009년 3월 30일 | 발행인 : 박창서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23일(법인전환)
편집인 : 박창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윤모 | 발행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대신로10번길 6-1 시사 B/D | 전화번호 : 043-232-0505 | 대표 메일 : news8419@hanmail.net
청주일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2019 청주일보. All rights reserved.